2020-09-07 10:23  |  정부

환경부, 충전용 보조배터리 분리배출·재활용 시범사업 추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충전용 보조배터리 / 사진=박정배 기자
[아시아에이 = 박정배 기자]
환경부가 충전용 보조배터리(리튬계 2차전지 폐기물) 발생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창원시 등 10개 지자체와 관련 재활용 시범사업을 9월 7일부터 4개월간 추진한다.

재활용 시범사업 지자체 : 경상남도(창원시·양산시·김해시), 경상북도(구미시), 충청북도(청주시), 대구광역시(달서구·북구), 부산광역시(수영구), 대전광역시(유성구·중구)

이번 시범사업에는 지자체와 함께 한국환경공단, 한국전지재활용협회, 폐2차전지 재활용업체가 참여한다.

그간 충전용 보조배터리는 생산자의 회수·재활용 의무, 재활용 방법과 기준 등이 법령에 명시되어 있지 않아 대부분 단순폐기되거나 일부만 회수·재활용되어왔다.

올해 2월 한국환경공단에서 수행한 연구용역 (2차전지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도입 및 전지류 재활용제도 개선을 위한 연구용역(’20.2))에 따르면 리튬계 2차전지 폐기물 발생량은 점차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리튬계 2차전지 폐기물 발생량 : 2019년 809톤 → 2020년 817톤 → 2025년 874톤 → 2030년 913톤

리튬계 2차전지 폐기물에는 은, 리튬 등 유가금속이 포함되어 있어 적정 회수 체계 등이 갖추어질 경우 재활용량 및 재활용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재활용량 : 2019년 34톤 → 2020년 106톤 → 2025년 245톤 → 2030년 402톤

재활용률 : 2019년 4.2% → 2020년 13.0% → 2025년 28.0% → 2030년 44.0%

이번 시범사업은 이러한 리튬계 2차전지 폐기물 발생량 증가 추세를 반영하여 재활용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시행한다.


우선 대상 지역주민들은 기존 폐건전지 분리수거함에 충전용 보조배터리도 함께 배출한다. 이후 지자체별 수거업체 등이 폐건전지와 충전용 보조배터리를 집하장으로 운반하여 1차 선별·보관한다.

집하장에 보관된 폐전지류는 권역별 입고량에 따라 정기적으로 (사)한국전지재활용협회를 통한 권역수거 또는 재활용업체에 의해 직접 수거된다.

폐2차전지 재활용업체는 충전용 보조배터리를 현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대상 품목과 별도로 2차 선별하여 재활용한다.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대상 품목 : 수은전지, 산화은전지, 니켈카드뮴전지, 리튬전지(1차전지만 해당), 망간전지, 알칼리망간전지, 니켈수소전지

환경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충전용 보조배터리의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알리고 시범사업 결과를 회수·재활용 제도개선 마련에 활용할 예정이다.

충전용 보조배터리는 플라스틱처럼 보이는 외형으로 폐플라스틱 분리수거함에 잘못 버려지기도 하며 운반 과정에서 충격이 가해져 화재 사고 발생 원인이 되기도 한다.

보조배터리 화재 사고 발생 원인 : 다른 폐기물에 섞여 기계식 회수·선별시설에 들어가거나 운반과정에서 충격이 가해지면 리튬전지 특성상 작은 폭발이나 화재를 일으킬 수 있음

따라서 분리배출 시 폐전지 분리수거함에 배출하도록 유도하고 이후의 운반 과정에서 충격이 가해지지 않도록 안전하게 운반할 수 있는 방안 마련도 병행할 예정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충전용 보조배터리의 회수·재활용 체계를 제도적으로 정비하여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현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배 기자 pjb@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