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1 15:35  |  뉴스

서울교통공사, 신입사원 559명 공채

지원자는 9월 14일 오전 10시부터 18일 오후 5시까지 서울교통공사 누리집(www.seoulmetro.co.kr)에서 입사지원서를 접수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서울교통공사, 신입사원 559명 공채 / 사진=서울교통공사
[아시아에이 = 김희동기자]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서울교통공사가 양질의 일자리 마련을 위해 대규모 신입사원 공개채용에 나선다.

일반 공채는 13개 분야에서 445명을 채용한다. 직종별 채용 인원은 사무 99명, 승무 86명, 차량 88명, 전기 27명, 정보통신 6명, 신호 22명, 기계 14명, 전자 6명, 궤도·토목 21명, 건축 10명, 승강장 안전문 20명, 영양사 1명, 후생 지원(조리) 45명이다.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는 별도 전형을 통해 114명을 채용한다. 장애인 61명, 보훈대상자 30명, 기술·기능계 고졸(졸업예정자 포함) 기능 인재 23명이다.

채용 절차는 필기시험, 인성검사, 면접시험순이다.

지원자는 9월 14일 오전 10시부터 18일 오후 5시까지 서울교통공사 누리집(www.seoulmetro.co.kr)에서 입사지원서를 접수하면 된다.

필기시험은 NCS 직업기초능력평가와 직무수행능력평가 2개 과목으로 치러진다. 단 사무직종은 직무수행능력평가 없이 NCS 직업기초능력평가 1개 과목만 실시한다.

필기시험 날짜는 10월 11일이며, 필기시험 장소 등 자세한 사항은 9월 25일 공사 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

공사는 이번 신규채용 필기시험에 대규모 응시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코로나19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우선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막고 응시자의 건강 보호를 위해 시험일 기준 확진자 및 자가격리대상자는 필기시험 응시가 불가하고 시험 당일에는 응시자들의 체온을 전부 측정해 이상이 없는 응시자는 일반 시험실에서 시험을 치르게 한다.

이상 증상이 나타난 응시자는 2차 발열 체크 후 방역관리 대기실로 이동시키고, 증상에 따라 예비 시험실에서의 응시 가능 여부가 결정된다.

고사장마다 방역관리 대기실 및 예비 시험실을 설치하고, 체온 측정 시 이상증세를 보인 응시자는 추가 발열 검사 및 문진을 받는다. 이 결과에 따라 예비 시험 응시 가능 여부가 결정된다.

필기시험은 고사실당 응시인원 최소화를 위해 오전·오후로 나뉘어 치러지며, 전문 방역업체가 고사장 전체 소독을 시행한다.

이 밖에도 고사장 별로 유관기관(관할 보건소, 소방서 및 의료기관)과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고, 특이사항 발생 시 즉시 대응할 계획이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수도권 내 코로나19가 집단감염 양상을 보이는 위기 상황인 만큼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해 철저한 방역 관리하에 공개 채용을 진행하고자 한다"며 "공사의 미래를 짊어질 우수한 역량과 열정을 가진 인재들이 많이 지원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희동 기자 hdong@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