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31 12:32  |  유럽

제17회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 34개 참가국 큐레이터와 추진단 40년 역사상 첫 공동성명 발표

코로나19 그리고 이후 시대에 비엔날레의 잠재력 모색과 새로운 시대의 공동체로 나아가기 위한 협업

[아시아에이 = 김창만 기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올해 연기된 2021년 제17회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 34개 참가국의 큐레이터 80명, 추진단이 공동성명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center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2021(Architettura 2021) 홈페이지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Architettura) 40년 역사상 첫 공동성명으로 총감독인 하심 사르키스(Hashim Sarkis)를 비롯해 신혜원 한국관 감독 등 34개국 국가관 큐레이터가 참여했다.

이번 성명은 베니스비엔날레 재단 차원의 성명이 아닌 큐레이터 간 대화와 합의로 촉발되어 공동성명으로 이어지게 된 것이다.

새로운 시대의 공동체로 내딛는 의미 있는 걸음으로서 유대와 연대의 정신으로 한자리에 모여 코로나-19 그리고 이후의 시대에 직면할 수밖에 없는 과제에 비엔날레가 지닌 잠재력을 발휘할 새로운 방안을 모색하기로 합의했다.

성명서에는 향후 몇 달간 전시 내용을 공유하고 귀중한 상호관계를 연구할 플랫폼을 구축해 국가 간의 구체적인 협업과 공동의 프로젝트로 이어지도록 한다는 다짐을 담았다.

더불어 2021년 비엔날레 뿐 아니라, 이후 모든 행사에서 지속적인 교류를 위한 열린 채널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히고 이러한 기획은 건축비엔날레가‘국제 경쟁’이라는 구조를 초월해 발견과 이해, 상호 교류의 역할에 한층 충실한 장으로서 기능하도록 능동적인 화합의 가능성에 불을 지피려는 의지도 담았다.

공동성명은 5월 23일 신혜원 한국관 감독이 전 세계가 처해 있는 불확실한 상황을 이겨 내기 위해 국가관 큐레이터에게 화상회의를 제안하고 소집한 것이 계기가 되었다.


신 감독은 전 인류가 함께임을 강조하고 서로의 상황을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국제적 연대를 제안했고 당시 23개국으로부터 어려운 상황을 함께하자는 회신을 받았고 점차 확장되어 8월 29일 공식 공동성명으로까지 이어졌다.

신혜원 예술감독은 이렇게 많은 지지와 참여로 공동성명서가 될 줄 예상하지 못했다.”라며 “한시적인 행사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지역과 국경을 넘나드는 연대의 시작을 알리는 선언이다. 앞으로는 여러 나라의 건축도시문화 전문가들이 우리 모두의 새로운 삶을 함께 모색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네트워크로 이어지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박종관 위원장은“범지구적인 재난 속에서 우리는 방역 국가로서 전 세계에 모범을 보이고 있다.”라며 “물리적인 제약을 초월해 건축비엔날레 참여자를 하나로 묶은 창의적인 연대는 건축뿐만 아니라 문화예술계에서도 선례로 남을 것이다. 예술위는 한국 예술계가 지역에서 나아가 국제적인 협업과 화합의 교두보가 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2021(Architettura 2021) 한국관 포스터 / 사진=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20년 8월 29일부터 11월 29일까지 개최 예정이었던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은 2021년 5월 22일부터 11월 21일까지(6개월간)로 연기되어 이탈리아 베니스의 자르디니공원과 아르세날레 일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한국관은 ‘미래학교’로 기획하고 베니스와 서울 그리고 전 세계를 관통하는 새로운 교육을 위한 전시와 실천, 공론, 실험의 장으로 만들 예정이다.

김창만 기자 chang@asiaarts.net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