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11:08  |  뉴스

농림축산식품부, 교육부와 중등 자유 학기 교과과정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 운영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충청북도 보은군 산외초등학교 학교텃밭 / 사진=산외초등학교
[아시아아츠 = 김희동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교육부와 협업해 중학교 자유 학기 교과과정으로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 지원 사업은 학생들에게 농업의 중요성을 알리고 정서 순화를 돕기 위한 것으로 중학교 자유 학년제 시행과 함께 2018년 시범운영으로 시작되어 올해로 3년째를 맞고 있다(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 2018년 10개교→2019년 30개교→2020년 50개교 진행).

작년에는 30개 중학교 대상으로 10주간 운영하였으나 올해는 작년에 참여했던 학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50개 중학교 대상으로 12주간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확대해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을 운영할 10개의 교육기관과 프로그램에 참가할 중학교 50개교를 선정한 바 있다. 학교텃밭 운영 교육기관 공모는 3월 실시했으며, 응모 교육기관에 대한 평가를 거쳐 10개 기관이 선정되었다. 선정된 10개 기관이 위치한 지역 교육청의 협조를 받아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을 희망하는 중학교 50개교를 모집했다.

학교텃밭 프로그램은 운영계획 수립, 작물 활용 체험 활동, 지역사회 연계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주 1회 2시간씩 12주간 운영된다.


선발된 학교에는 도시농업관리사(국가전문자격) 2명이 직접 방문해 텃밭 조성, 파종, 관리, 수확 등 텃밭 관리의 전 과정을 학생들과 함께 진행해 농업의 중요성을 알릴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기임을 감안해 실습 시 반드시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일정 간격을 유지하는 등 코로나 방역수칙 교육도 함께 실시한다.

농식품부는 프로그램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학교에 파견되는 도시농업관리사 100여명에게 프로그램 운영, 학생 안전관리 등을 내용으로 하는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했으며 이달 중으로 교육기관 소속 도시농업관리사가 학교로 직접 방문해 학교 담당 교원과 협의를 통해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을 2학기 교과과정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2019년도에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에 참여한 중학생을 대상으로 프로그램 전후의 정서변화에 미친 영향을 조사한 결과, 학생들의 ‘스트레스 저항도’는 프로그램 전과 비교해 16%, ‘심장기능 안정도’는 13% 향상되었다. 또한 경기도 옥길중학교의 경우 학생들이 직접 기른 작물을 지역 내 소외 노인들에게 기부하는 나눔 봉사활동도 실천해 지역주민들의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농식품부 김상경 과학기술정책과장은 “2018년 시작된 학교텃밭 활동 프로그램은 청소년의 정서적 안정과 인성함양에 도움을 주는 유익한 활동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마음껏 활동하지 못하는 청소년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주는 프로그램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희동 기자 hdong@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