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10:19  |  뉴스

반포도서관, ‘2020 길 위의 인문학 - 시간과 공간의 거리(road & distance)를 잇다' 운영

시간과 공간의 거리(street & distance)를 잇다
서초구립반포도서관, 8월 22일 ~ 10월 31일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반포도서관, ‘2020 길 위의 인문학 - 시간과 공간의 거리(road & distance)를 잇다' 운영
[아시아아츠 = 김희동기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서초문화재단 반포도서관은 오는 8월 22일부터 10월 31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을 서초구립반포도서관 다목적실에서 강연을 무료로 진행한다.

이번 반포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에서는 ‘시간과 공간의 거리(road & distance)를 잇다’라는 주제로 현재의 도시 위기의 원인을 진단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방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멀어진 서로의 거리를 잇다


먼저 인문학, 건축학, 도시계획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강사로 하여 현재의 도시 위기의 원인을 진단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방법을 논의한다. 김인수 환경조형연구소 그륀바우 대표가 ‘공간에 말을 걸다’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이어 노명우 아주대학교 사회학과 교수가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도시공간의 변화 방향에 대해 이야기한다. 윤주선 홍익대학교 건축도시대학원 교수는 ‘코로나 이후 스마트도시 속 마을 만들기’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모종린 연세대학교 국제학대학원 교수와 함께 서울의 골목길을 직접 거닐며 골목길에서 마주한 오래된 도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해 이야기하는 탐방도 예정되어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시간과 공간을 넘어

물리적 거리를 연결했다면 시간의 거리를 이어볼 차례다. 현재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적 흐름을 파악하고 연결을 시도함으로써, 신체적 거리는 멀어졌지만 심리적 거리를 좁히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함께 이야기해 본다.

먼저 한소원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와 함께 인간과 로봇이 공생하는 ‘호모마키나(Homo Machina) 시대’에 과학기술의 변화가 인간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기술사회의 미래를 미리 들여다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 윤광준 사진작가가 ‘공간과 시간의 메커니즘’이란 주제로 강연한다. 시간과 공간을 넘어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을 만나 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국내 배급사(케빈앤컴퍼니) 협력으로 페스티벌의 생생한 모습을 영상으로 만나 볼 수 있으며, 흉부외과 전문의이자 오페라 평론가인 유정우 박사가 해설을 맡는다.

시간과 공간의 거리(road & distance)를 잇다

마지막으로 주성진 문화용역 대표가 참여자들과 함께 ‘뉴노멀과 코로나19’, ‘연결을 위한 연대’라는 주제로 ‘장소의 번영보다 사람의 번영’을 추구하는 ‘진화된 도시’, ‘현재로서 생존 가능한’, ‘공간의 지속을 제안하는 대안의 공간’, ‘삶 속에서 우리의 진일보한 행동적 제언’ 등의 이야기를 통해 시간과 공간의 거리를 잇는 작업을 마무리하는 시간을 갖는다.

■ 2020 길 위의 인문학 - 시간과 공간의 거리(road & distance)를 잇다

1. 사업개요

주최/주관 : 문화체육관광부/한국도서관협회

사업일정 : 8월 22일 ~ 10월 31일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도서관 개관 일정에 따라 상기 일정은 변동될 수 있으며, 강연 방식이 대면 강의에서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변경될 수 있음

강의장소 : 서초구립반포도서관 다목적실


강연주제 : 시간과 공간의 거리[street & distance]를 잇다

강 사 : 김인수(환경조형연구소 그륀바우 대표), 노명우(아주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윤주선(홍익대학교건축도시대학원 교수), 모종린(연세대학교 국제학대학원 교수), 한소원(서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윤광준(사진작가, 칼럼니스트), 주성진(문화용역 대표)

대 상 : 성인 및 청소년

수 강 료 : 무료

2. 프로그램 내용

주제: 시간과 공간의 거리[street &distance]를 잇다

기획의도
도시화 문제의 심각성에 공감하지만, 한편으로는 사람들이 도시를 떠나서 살 수 있다거나 살아야 한다고 주장하지는 않는다. 지구상에는 이미 너무 많은 사람이 살고 있고, 도시는 그들이 문명의 혜택을 누리며 생활할 수 있는 공간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즉, 우리는 어떻게든 이 도시를 이 도시에 거주하는 많은 사람이 만족하며 살 수 있는 곳으로 만들어야 한다.이번 <길 위의 인문학>에서는 그러한 방법을 모색하면서, “장소의 번영보다 사람의 번영”을 추구하는 ‘진화된 도시’, “현재로서 생존 가능한”, “공간의 지속을 제안하는 대안의 공간”, “삶 속에서 우리의 진일보한 행동적 제언” 등의 이야기를 시대적 흐름에 맞추어 제안하려고 한다.

인문학, 건축학, 도시계획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강사로 하여 현재의 도시 위기의 원인을 진단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방법을 논의한다. 이어 현재 우리가 살아가는 물리적 공간과 시대적 흐름을 파악하는 시간을 파악하고 연결을 시도함으로써 신체적 거리는 멀어졌지만, 심리적 거리를 좁히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함께 이야기해 볼 예정이다.

프로그램 상세

1부-공간

2부-시간

3부-후속모임


한편, 길 위의 인문학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사업으로, 책과 현장, 그리고 사람이 만나는 새로운 독서문화의 장(場)을 구축한다는 취지 인문학 진흥 사업이다. 반포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은 8월 22일부터 10월 31일까지 오프라인 강의로 진행되며, 반포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8월 8일부터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

김희동 기자 hdong@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