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11:19  |  뉴스

‘미투 의혹’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7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

전직 비서 성추행 고소...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 종결
박원순 시장 장례는 '서울특별시 장'으로 5일간 진행, 발인은 13일, 빈소는 서울대병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미투 의혹’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7시간 만에 숨진 채 발견 / 사진=뉴스1
[아시아아츠 = 김선영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 신고 약 7시간 만에 10일 0시 1분경 서울 북악산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발견 당시 이미 숨져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9일 오후 5시 17분경 박 시장의 딸은 “아버지(박원순 시장)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고 경찰(112)에 전화로 신고했다.

같은 날 오전 10시 44분경 박 시장은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공관에서 나와 10시 53분 성북구 와룡공원에 도착한 것으로 경찰의 CCTV 조사를 통해 확인됐다.

이후 경찰과 소방당국은 기동대·소방관 등 770여명과 야간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수색견 9마리 등을 2차례 수색에 투입해 북악산 일대를 수색한 끝에 10일 오전 0시 1분경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실종 전날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진 박 시장은 피소된 다음날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지 이틀 만이다.

수사 받던 피의자가 사망할 경우 검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불기소 처분하게 되며 박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됨에 따라 전직 비서 성추행 고소 관련 경찰 수사도 종결될 예정으로 성추행 내막은 알 수 없게 됐다.

이로서 여당 소속 광역 단체장의 '미투(Me too)' 배경으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오거돈 부산시장에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은 고발관련 해결보단 스스로 목숨을 끊는 쪽을 택해 안타깝다.

성추행 고소를 한 전직 비서는 비서 일을 시작한 이후로 박 시장의 성추행이 이어져 왔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박 시장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박 시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서 서울특별시의 행정 공백이 불가피해졌고 서울시장 '궐위(闕位)'에 따라 시장직 권한 대행을 맡은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박시장의 공백을 메운다.

권한 대행 기간은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예정된 내년 4월 이전까지 약 10개월이다. 내년 4월 7일 치르게 될 광역단체장 재보궐선거는 서울특별시와 부산광역시로 늘어났다.

김선영 기자 sun@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