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8 11:50  |  엔터테인먼트

황정민·이정재·박정민, 모노크롬이 주는 액션 스타일링의 멋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황정민·이정재·박정민, 모노크롬이 주는 액션 스타일링의 멋 /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아시아아츠 = 김선영 기자]
8월 개봉 예정인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호흡을 함께한 영화배우 황정민, 이정재, 박정민의 화려한 스타일링과 느와르 배우로서 느낌이 살아있는 모노크롬 화보가 공개됐다.

황정민, 이정재, 박정민은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7월호를 통해 액션 ‘브라더’ 케미를 선보였다. 이들은 올 여름 개봉하는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호흡을 맞췄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황정민·이정재·박정민, 모노크롬이 주는 액션 스타일링의 멋 /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황정민·이정재·박정민, 모노크롬이 주는 액션 스타일링의 멋 /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황정민은 이번 영화의 액션에 대해 남들이 하는 건 안 하려고 하다 보니 시나리오보다 규모가 커졌다. 총격 신의 경우 실제로 타격하면서 촬영했다. 원래 액션을 찍다 보면 ‘척’ 하게 된다. 맞는 척. 때리는 척. 카메라로 속고 속이는데 이번 영화는 진짜 때리고 맞았다. 액션보다는 싸움에 가까웠다. 다시는 안하고 싶을 정도라며 웃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황정민·이정재·박정민, 모노크롬이 주는 액션 스타일링의 멋 /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이정재는 이번 영화에서 역대급 화려한 스타일링을 선보이는 것에 대해 ‘레이’가 왜 이렇게까지 집요하게 구는가에 대한 정보가 영화상에 거의 나오지 않는다. 때문에 첫 신부터 관객에게 믿음을 줘야 했다. 아무 설명 없이 ‘레이’의 눈을 본 관객들이 ‘아, 쟤는 그럴 것 같아’라고 생각할 수 있도록. 그래서 이번 영화에서 내가 기댈 곳이라곤 비주얼 밖에 없었다고 답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황정민·이정재·박정민, 모노크롬이 주는 액션 스타일링의 멋 / 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박정민은 이번 영화의 시나리오를 읽었을 당시를 떠올리며 굉장히 재미있는 할리우드 영화를 한편 본 느낌이었다“(캐스팅 확정 후에) 이정재 선배님이 이 작품을 같이 하게 되었다고 먼저 전화를 주셔서 감동이었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정민이 캐릭터가 꽤 난이도가 있다고 생각했고 관객에게 어떤 평가를 받을지 연기자로서 고민이 많았을 법한데 흔쾌히 하겠다고 했다는 게 기특했다. 어려운 결정이었을 텐데, 심지어 그 결정 이후에 캐릭터를 아주 훌륭하게 소화했다. 홍보팀에서 나중을 위해 ‘박정민’이라는 카드를 숨겨둔 모양인데, 기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세 남자의 찐한 브로맨스 화보는 '하퍼스 바자' 7월호와 웹사이트, 인스타그램에서 만나 볼 수 있다.

김선영 기자 sun@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