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7 16:10  |  문화예술

송혜교·서경덕 교수,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 기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배우 송혜교 / 사진=뉴스1
[아시아아츠 = 김창만 기자]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미국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제작해 기증했다.

7일 서경덕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전 세계 유명 미술관 및 박물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꾸준히 기증해온 배우 송혜교와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이번에는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제공했다고 밝혔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 한국어 안내서 / 사진=뉴스1

이번 한국어 안내서에는 미술관에 관한 전반적인 이야기, 즐길거리, 이용방법 등을 상세하게 소개하고 있으며, 각 층마다의 대표 전시물에 대한 소개를 안내도와 함께 제작됐다.

서경덕 교수Instagram

2월 중순부터 브루클린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은 티켓박스 앞에 꽂혀 있는 한국어 안내서를 무료로 볼 수 있게됐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요즘 뉴욕에서 핫한 장소인 윌리엄스버그 및 덤보 지역과 가까운 곳에 위치하기에 미술관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람객들에게는 편의를 제공할 수 있고, 외국인 관람객들에게는 한글을 알릴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한굴 안내서 제공으로 외국인 관람객에는 한글의 존재를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서경덕 교수는 기대했다.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는 지금까지 서경덕 교수가 안내서 서비스 기획을, 송혜교가 제작 후원을 각각 맡아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뉴욕 현대미술관(MoMA), 미국 자연사 박물관, 캐나다 토론토 박물관(ROM) 등에 한국어 안내 서비스를 했으며, 보스턴 미술관에는 한국실 내 비디오 안내 박스 기증도 했었다.

앞으로도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는 미주외 유럽 및 타 도시들의 유명 미술관 및 박물관에도 향후 꾸준히 한국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창만 기자 chang@asiaarts.net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