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3 13:00  |  뉴스

교사 93.5%가 연 45시간 이상 이수… 전국 초·중·고 교사 ‘교원 직무연수’ 관련 설문조사

교사 93.5%가 연 45시간 이상 이수… 연 90시간 이상 이수하는 비중도 37.5%
연중 틈틈이 온라인 연수 듣는다는 응답 비중 높아
직무 연수 선택 기준은 ‘평소 관심 분야’ 연수 목적은 ‘역량개발’
교사 10명 중 8명은 직무연수 외에도 다양한 활동 통해 전문성 강화 및 역량개발 노력

center
미래엔 조사 결과 / 사진=미래엔
[아시아아츠 = 김선영 기자]
전국 초·중·고 교사들이 전문성 강화 및 개인 역량 강화를 위해 방학과 학기를 가리지 않고 연중 틈틈이 교원 직무연수를 이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이 1월 21일부터 27일까지 자사의 교수활동지원 플랫폼 ‘엠티처’를 통해 전국 초·중·고 교사 122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교원 직무 연수’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교사의 93.5%가 1년에 45시간 이상 연수를 이수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연 90시간 이상 직무연수를 이수한다고 응답한 비율도 37.5%를 차지하는 등 교사들이 적극적으로 직무연수를 이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수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연중 틈틈이 듣는다’는 응답이 58.1%로 과반수 이상을 차지했으며 집합 연수(10.3%)보다는 온라인 연수(84.5%)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및 스마트폰을 통한 상시 연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선호하는 연수 주제를 묻는 질문에는 민주시민, 통일, 놀이 교육 등 새로운 학습법에 대한 ‘학습지도(37.6%)’를 가장 많이 선택했으며 이어서 교과목, 독서 등의 ‘교과 지도(21.7%)’, 상담, 안전, 성교육 등의 ‘생활지도(19.5%)’의 순으로 나타났다.


교사들이 평소 직무 연수를 선택하는 기준으로는 ‘평소 관심 분야(45.2%)’가 1순위로 꼽혔다. 이어서 ‘교과 지도 연계성(40.1%)’이 중요한 선택 기준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들었던 연수가 좋을 시에 ‘주변 교사들에게 추천한다’는 응답이 89.9%로 나타나 교사들 사이에서 직무 연수 추천 및 공유가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것으로 알 수 있었다.

연수 목적을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62.5%가 ‘역량개발을 위해서’라고 응답했다. 직무연수뿐 아니라 독서, 자격증, 소모임 등 다른 활동을 통해 꾸준히 개인 역량 개발을 도모하고 있다고 응답한 교사도 81.1%에 달해 많은 교사들이 교직 전문성 강화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어떤 연수가 필요하냐는 질문에는 학습, 교과, 생활지도 외에도 실제 교직에서 적용이 가능한 실용적인 연수가 필요하다고 답한 교사들이 많았으며 교사들에 대한 동기부여나 치유, 유튜브 연계 수업 및 4차 산업혁명 관련 등 교육 트렌드와 관련된 연수에 대한 니즈도 상당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엔은 조사 결과 많은 교사들이 역량개발 및 보다 나은 교육 환경을 위해 교원 직무 연수에 열성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에 미래엔은 교육출판전문기업으로서의 전문성을 살린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교사들을 위한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선영 기자 sun@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