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18:52  |  헬스

보건 복지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현장 점검

감염예방 및 조기발견 위한 국민과 의료계의 협조 당부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행동 수칙 / 사진=보건 복지부
[아시아아츠 = 김선영 기자]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설 명절을 앞둔 1월 23일(목) 오후 3시 30분에 인천공항검역소를 방문하여 최근 중국 우한시에서 각국으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현장을 점검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중국을 비롯해 태국, 일본, 대만, 미국까지 확산되고,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 단계로 격상하고 총력 대응하고 있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초기 단계부터 우한시 발(發) 항공편(주 8회) 입국자 모두를 대상으로 입국 게이트에서 개인별 체온측정 등 검역조사를 하고 있으며, 이와 함께 모든 입국자는 출발지와 관계없이 입국장에서 발열 감시를 하고 있으며 중국 출・입국자에 대해서는 감염병 정보 제공, 감염병 주의 안내문 배포(출입국 시), 증상 발현 시 신고방법 안내문자 발송(입국 후) 등 예방 활동도 적극 실시하고 있다.

박능후 장관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하여 제1여객터미널 검역대, 우한 발 항공편 입국 게이트 검역 현장 등 검역 대응 현장을 살펴보고, 해외 여행객 대상 감염 예방 안내문 배포 등 홍보 활동에 참여했다.

특히, 게이트 검역 및 확진자 이송의 상세 절차를 점검한 이후 첫 확진자의 국내 유입을 성공적으로 막은 현장 검역관들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게이트 검역 및 확진자 이송의 상세 절차

게이트 검역대 도착 → 건강상태질문서 징구 및 비접촉 체온계 발열 감시 → 유증상자 검역조사(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자)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의심환자 분류(37.5도 이상 및 호흡기 증상자) → 확진자 이송 절차 실시

한편 박능후 장관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현장 점검을 마무리하면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 및 확산 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조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의료기관에서는 환자의 중국 여행력(歷)을 꼭 확인한 뒤 증상이 있는 경우는 선별진료를 하고, 의심환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국민 여러분께서는 감염증 예방행동 수칙* 준수, 중국 방문 후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 의료기관을 방문하기 전에 우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보건소로 신고한 뒤 안내에 따라 줄 것”을 강조하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행동 수칙

손 씻기, 옷소매로 가리고 기침하기, 기침 등 호흡기 증상 시 마스크 착용,특히, 중국 방문 시 시장, 의료기관 방문 자제,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김선영 기자 sun@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