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 16:49  |  정부

환경부, 해양생태계 보전 위해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 확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변산반도국립공원 흰발농게 / 사진=환경부
[아시아아츠 = 김희동 기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다도해해상국립공원 금빛나팔돌산호 / 사진=환경부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변산반도 1곳을 새로 지정하고 다도해 해상 5곳의 면적을 확대해 '국립공원 특별 보호구역'으로 16일부터 관리한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에 따르면, 신규·확대 지정된 국립공원 특별 보호구역 6곳은 총 넓이 5.7㎢로,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지인 변산반도 1곳과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지인 다도해 해상 5곳 등이라고 전했다.

이는 기후변화 등 국립공원 해양생태계 위협이 높아져 해상·해안 국립공원 특별보호구를 확대했다.

국립공원 특별 보호구역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지 등 자연생태계와 자연경관 보호를 위해 사람의 출입을 엄격히 제한하는 제도로 2007년부터 도입됐다.

이에 국립공원공단은 신규 지정된 1곳을 포함해 전국 21개 국립공원에 총 204곳, 330.6㎢를 국립공원 특별 보호구역으로 지정해 관리한다.

특히, 국립공원 특별 보호구역에 무단출입 등 위반 행위 적발 시 '자연공원법'에 따라 최대 5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된다.

김희동 기자 hdong@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